품격있는 문화탐방! Artwell!


과물들은 이바니우스 3세에게 제출했다. 로키가 던전에서 가져온 데보라의 일기와 에이린이 떠온 로므나의 성수, 그리고 채린이 내놓은 바람의 날개. 이 중에서 이바니우스 3세는 바람의 날개를 보고 눈빛을 날카롭게 번득였다. 가느다란 그 눈빛에는 음흉함과 탐욕이
추천 : 0 이름 : 민우희 작성일 : 2016-05-12 04:58:07 조회수 : 76
에 안절부절 못하고 피를 멋게 하려는 남자를 보고는 피식 웃었다. 분명 자신이 드래곤인 것을 모르는 모양이었다. 드래곤이 이정도 상처는 간단하게 치료 하지만 인간에게는 제법 치명적인 상처이기 때문이었다. 왠지 앞의 인간이 밉지느 않았다. 서연은 눈앞의 남자가 멍하니 있다가 손에 매여저 있는 천을 푸르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빨리 피를 멈추고 응급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피가 줄줄 흐르는 와중에도 천을 푸르는 것이 었다. 놀란 눈으로 상대를 쳐다 보는데 남자는 아무렇지도 않은 얼굴로 상처난 손목을 바라 보자 일단 하는데로 놔두었다. 잠시후 서연은 먼가 이질적인 기운을 느끼고 흠짓 놀랐다. 남자의 상처난 부위가 하얀 빛으로 감싸지더니 칼로 베어져 있던 상처가 깨끗이 없어졌기 때문에 그 놀람은 더 컸다. 자신이 마법을 사용하자 매우 놀란 얼굴로 자신을 바라보는 인간을 보고 웃음이 나왔
Name Pass  
  움이 일어났다. 칼베리안의 말에 얼굴에 묻어 있던 눈물을 닦았다. "예. 죄송합니다.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 드렸습니다." "아니네. 신경쓰지 말게. 이제 마나를 한번 느껴 보도록 하지. 마나를 느끼는데에는 먼저 정령을 느끼는 것이 좋을 것이네. 정령이 마나보다
  제 와서 후회해도 늦었다. 상황은 절대적으로 불리했다. 하지만 포기할 생각은 없었다. 최후의 최후까지 추하게 발버둥치며 집요하게 역전의 한 방을 노리리라. 그것이 검사로서 오랜 기간 갈고닦았던 리파의 미학이자 긍지이기도 했다. 지상의 원호마법으로 태세를 정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